오늘의 유기농차 리뷰는 리쉬에서 나온 유기농 우롱차 입니다. 우롱차는 무이산에서 나오는 차가 원조인데, 찻잎을 따서 햇볕을 쬐여 시들게 한 다음 수분을 제거하며 약간 발효를 시킨 후 솥에 찻잎을 덖어서 발효를 멈추게 하고서 건조시켜 만듭니다. 이렇게 만드는 차들을 반발효차라고 부르는데요. 우롱차는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과가 입증되어 다이어트 차로 사랑받고 있지요. 게다가 꾸준히 마시면 아토피성 피부염을 완화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고 합니다.

다양한 요리들과도 꽤 잘 어울리는 편이고 맛도 부드러워서 좋아요. 우롱차를 제대로 즐기려면 아주 뜨거운 물에 우려서 마셔야 합니다. 요즘같이 갑자기 더워진 날씨에는 냉차로 마셔도 참 좋답니다. 리쉬에서 나오는 우롱차는 그 유명한 무이산에서 나온 찻잎으로 만듭니다. 제가 다양한 우롱차들을 마셔보았더라면, 좀 더 비교해서 알려드릴 수 있었을텐데 이렇게 단조로운 리뷰를 적어야 하다니 참 아쉽네요.

아무래도 시간과 경험이 쌓여야 해결될 부분인 것 같습니다. 지금은 "마셔보니 참 부드럽고 좋았다" 수준의 리뷰이지만, 나중엔 '신의 물방울'에서 와인 한잔을 마시고서 나오는 구구절절한 대사들처럼 차 한잔을 마시고서 이야기를 펼쳐 낼 수준이 될 수 있겠죠. "중국의 무이산에 올라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니, 그 수면 한가운데에서 잔잔한 물결이 일렁이며 배가 한 척 내게 다가오는데, 그 배의 사공은 머리에 배꽃을 단 아름다운 여인이었다" 같은 살짝 느끼한 감상평 말이에요. 푸하하하..!!!! 적어놓고 보니까 은근히 제가 마신 리쉬 우롱차를 썩 잘 표현한 것 같은데요. 잘 적었다람쥐~ 기죽지 마 보이~♬ (결국 저는 오늘도 유치한 개그혼을 불사릅니다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제가 처음으로 보이차를 마셨던 곳은 서울에 있는 한 중국집이었어요. 보통 중국집에서는 자스민차를 주잖아요. 그런데 그 중국집에서 준 것은 진한 갈색의 뜨거운 차였습니다. 특별한 향이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마실 때의 느낌이 부드럽고 은은한데다 느끼한 중국 요리와도 찰떡궁합이더라구요.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주인분께 차의 종류를 여쭤보니 중국에서 직접 구입해 온 '보이차'라고 하시더군요. 그 이후로 보이차에 대해 관심은 가지게 되었으나, '중국산'에 대한 묘한 불신으로 인해 찾아서 마시지는 않다가 이번에 유기농 보이차를 구입했습니다.

여기서 짧막하게 보이차에 대해 설명해 드리자면요. 보이차는 중국의 운남이라는 지역에서 나온 찻잎-대엽종 쇄청모차-을 원료로 발효과정을 거쳐 만든 차인데요. 보이차는 형태에 따라서 찻잎이 낱낱이 흩어지는 형태의 산차와 단단하게 뭉쳐놓은 형태의 긴압차로 나뉩니다. 긴압차는 뭉쳐놓은 모양에 따라 병차, 타차, 전차 등으로 구분되지요. 그리고 차를 만드는 방식에 따라 보이생차와 보이숙차로 나뉩니다. 보이생차는 아직 발효되지 않은 상태의 원료로 차를 만들어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발효가 되도록 만든 차구요. 보이숙차는 인공적인 방법으로 빠른 시간 내에 차를 발효시킨 것이지요.

보이차를 마실 때에는 보통 첫번째 잔은 마시지 않고 버립니다. 이 과정은 세차 또는 세다(洗茶)라고 하는데요. 이는 차를 제대로 우려내기 전에 차의 먼지를 씻어 내기도 하고, 찻잎이 잘 우려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과정이기도 해요. 참고로 대략 5~10초 정도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보이차는 아주 뜨거운 물에 우려내는데요. 녹차는 아주 뜨거운 물에 우려내면 떫은 맛이 나는데 반해 보이차는 팔팔 끓인 물에 마셔야 제 맛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제가 구입한 차는 Rishi Tea(리쉬 티)에서 만든 Pu-Erh Classic 입니다. Pu-erh tea또는 Puer tea (푸얼 티)는 보이차의 영어식 표기니까 우리말로 적당히 번역하자면 리쉬 클래식 보이차 정도라고 부르면 되겠네요. 이 차는 보이숙차 중 산차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차나 음식을 접할 때 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인데요. 리쉬에서 나온 클래식 보이차를 마실 때, 가을 낙엽 같은 독특한 향이 유독 강하게 느껴지더라구요. 맛은 부드럽고 입에 머금고 있으면 끝에 살짝 달콤한 맛이 나요. 처음 마실 때엔 낙엽같은 독특한 향기 때문에 '이크..이거 뭐지 -_-' 뭐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한잔 두잔 마시다보니까 나름 매력이 있더라구요. 흙과 같은 따뜻한 느낌이랄까요...(어릴 때 동네 친구 중에 흙 집어 먹던 애가 갑자기 떠오르는데...전 단연코 그런 어린이는 아니었습니다. N.E.V.E.R) 

아침 공복에 마셔도 속이 쓰리지 않다는 것도 보이차의 장점입니다. 녹차는 보통 빈 속에 마시면 상당히 부대끼는 편인데 반해, 보이차는 발효된 차라서 그런지 편하고 좋네요. 식전이든 식후든 구애받지 않고 언제나 편하게 마실 수 있다는 것이 맘에 듭니다. 게다가 보이차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항암효과도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었답니다. 

제가 구입한 Rishi의 보이차에는 USDA Organic 마크가 그려 있는데요. USDA는 United States Department of Agriculture의 약자로 미농무부를 뜻합니다. 미농무부가 인증한 유기농 제품이라는 뜻이지요. 미국 내에 유통되는 유기농제품들은 미농무부 나름의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야 이 마크를 붙여 판매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차엔 Fair Trade 마크도 새겨져 있는데요. 이것은 공정무역을 통해 생산자가 공정한 이익을 받을 수 있게끔 유통된 제품이라는 뜻입니다. 이 두 개의 마크가 함께 새겨져 있다는 건, 소비자의 건강 뿐만 아니라 생산과정에서의 윤리까지도 고민했다는 의미겠죠.

건강에도 좋고 윤리적인 차라니 멋지군요! 이 차의 정체모를 낙엽향기+흙내음 만 아니면 제가 더 많이 좋아했을텐데요. 그래서 아주 살짝 아쉽지만.... 혹시 모르죠. 이 독특한 향기에 길들여지다보면 지금보다 훨씬 더 좋아하게 될지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