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는 친환경 제품들을 전문적으로 유통하고 판매하는 소매점들이 상당수 존재합니다. 친환경 식품의 역사가 우리보다 훨씬 오래되었다보니 이를 전문적으로 유통하는 회사들이 많다고 볼 수 있겠지요. 그래서 미국에 방문한 차에, 뉴욕에 위치한 친환경마켓 두 군데를 다녀 왔습니다. 홀푸드마켓 (Whole Foods Market)과 트래이더조 (Trader Joe's)! 오늘은 우선 홀푸드 이야기부터 시작하겠습니다

홀푸드는 로하스 열풍이 불어오기 전부터 시장을 개척했고 현재는 유기농 식품을 판매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1980년 텍사스의 작은 매장에서 시작하여 현재는 미국 및 영국에 310여개 매장을 가진, 미국 내 가장 큰 규모의 자연 및 유기농 식품업체로 성장했지요. 일반 식료품점에 비해 상당히 비싼 가격이긴 하나, 성장촉진제를 사용하지 않은 육류만을 판매하고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농산물만을 다룸으로써 오늘날 웰빙을 추구하는 중상류층 마켓을 잘 공략했다고 보입니다.

사실 이곳 매장에 방문하기 전까지 저는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기껏해야 과일, 채소, 곡류, 고기같은 먹거리를 판매하는 식료품 가게일텐데 제품의 카테고리나 생산업체들도 너무 한정적이지 않을까? 실제로 가보니 제 예상을 간단히 깰 정도로 매장이 어마어마한 규모더군요! 유기농 과자, 유기농 캔, 유기농 냉동식품, 유기농 샐러드 팩, 치즈... 그리고 유기농로션, 색조화장품, 변기뚜껑, 손톱깎기......듣다보니 살짝 이상하시죠?! 아니 색조화장품이나 변기뚜껑, 손톱깎이 같은 것들이 어떻게 친환경제품이냐고 물으실 겁니다. 저도 립스틱 제품 뒷면을 한참 들여다 봤거든요. 색조화장품이 거기에 있는 것도 신기하지만, 어떻게 그런 품목들이 친환경적으로 제조되나 싶어서요.^^; 하지만 홀푸드에서 판매하는 물품들은 단지 친환경 먹거리에만 한정되지 않습니다. 식품 이외에도 일반 경쟁마켓들과 동등한 다양한 공산품들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친환경용품에 관심있는 소비자들이 한번에 원하는 쇼핑을 마칠 수 있게끔 다양한 제품들을 제공하더군요.  

게다가 제조회사들이나 유기농제품들의 종류가 어찌나 다양한지 보고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유기농 브랜드들이 어쩜 그렇게 다양한지요. 게다가 아이들이 먹는 과자나 젤리같은 주전부리 조차도 유기농마크를 달고 있고, 보통 몸에 유해하다고들 이야기하는 캔 이유식도 유기농으로 제조되었다고 적혀 있더군요. 웰빙은 대개 힘들고 어렵고 귀찮고 맛없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소비자의 수요가 늘어나면 시장은 자연히 커지고 다양한 방법들을 찾게 되나 봅니다.   

저는 이곳 매장에서 몇 가지 식료품과 함께 홀푸드 마크가 새겨진 초록색 천가방을 구입했는데요. 이 가방에는 작은 글씨로 몇가지 안내가 인쇄되어 있습니다. 이 가방은 재활용된 천으로 만들어졌다는 점, 쇼핑 시 가방을 가져오면 10센트를 할인해 준다는 점, 가방을 사용하면 쓰레기 감소에 일조하게 된다는 내용입니다. 고객들에게 환경보호의 자부심을 심어주는 것이지요. 홀푸드는 지속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유기농업을 지원하며, 재생 자원을 활용한 공산품들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또한 매년 수익의 5% 이상을 비영리단체 및 다양한 지역사회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저는 그들의 마케팅 전략에 놀랐습니다. 매장의 고급스러운 노란 조명과 넓은 공간, 깨끗한 시설, 그리고 환경을 위해 애쓴다는 이념을 담은 문구들... 이 모든 것이 합쳐져 고객들에게 하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고가의 제품을 판매하면서도 사회를 위해 선행한다는 도덕적 만족감을 중상류층 고객들에게 주었고,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홀푸드는 부쩍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홀푸드의 그린마케팅은 일종의 거대한 스토리텔링이었던 셈이죠. 홀푸드는 고객들의 욕구를 만족시켜줄 만한 이야기들을 들려준 것입니다. 웰빙과 로하스의 가치를 인식하고 체험하고자 하는 지적 욕구, 건강하게 더 오래 살고자 하는 생존의 욕구, 좀 더 비싼 가격을 지불할 수 있는 경제적 능력이 있다는 걸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어하는 과시 욕구, 그리고 환경보호에 일조하고 싶어하는 도덕적 욕구까지...이 모든 욕구에 대한 해답을 홀푸드는 자신들의 기업이념이나 마케팅 기법에 녹여 다양한 이야기들로 잘 포장한 다음 고객에게 성공적으로 전달한 것입니다.

(친환경마켓 방문기 2탄 Trader Joe는 다음 기회에!) 

P.S. 본문에서 이야기한 유기농 젤리 말입니다요. Annie's에서 나온 토끼모양 젤리를 사왔는데, 별로 제 입맛엔 안 맞았어요. 쫄깃쫄깃한 느낌이 별로 없더라구요. ^^;;; 한 두개씩 집어 먹다보니 은근히 땡기는 맛이 있긴 하지만, 간식은 살짝 불량한 식품들이 더 맛있게 느껴지는 기묘한 심리는 뭘까요??!!

참고자료: http://wholefoodsmarket.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친환경 먹거리라는 게, 엄청나게 비싸고 유별난게 아니라고 저는 생각해요. 내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재료로 즐겁게 만들어 먹으면 그게 바로 진짜 '親환경'이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좋아하는 우유푸딩을 함께 만들어 봐요.

<재료>

- 150ml 5~6개분 기준
- 우유240g
- 생크림90g
(생크림이 없을 때엔 우유를 생크림 대신 듬뿍 넣어주세요) 
- 설탕35g 
-  바닐라빈 반개 
- 판젤라틴4g 
- 크림치즈100g 
- 신선한 달걀노른자2개 
- 메이플시럽 적당량




<만드는 방법>
1. 제일 먼저 위의 재료를 준비해 주세요. 판젤라틴이나 바닐라빈은 옥X이나 X마켓, 11번X 등을 통해 구입하실 수도 있고, 수입식재료품점에서 직접 고르실 수 있어요. ^^ 그리고 재료에 적혀 있는 메이플 시럽 대신에 개인적으로 좋아하시는 과일, 에스프레소 커피 등을 푸딩 위에 얹어 드셔도 맛있답니다. 과일은 베리류가 잘 어울려요. 

2. 판젤라틴은 찬물에 5분정도 미리 넣어서 부드럽게 불려줍니다. 너무 오래 불리면 몽땅 녹아버리니, 시간 엄수! 시간이 흐르면 적당하게 노글노글해집니다. 왼쪽 사진을 참고하세요.
3. 판젤라틴을 건져 전자렌지에 돌려 5~10초정도 녹여준 다음 따뜻한 곳에 둡니다.

4. 우유+생크림+설탕+바닐라빈(반을 갈라 씨만 긁어둔 것)을 냄비에 넣고 약한 불에서 저어주며 끓기 전까지 뜨겁게 데워줍니다

5. 녹인 판젤라틴을 넣고 잘 섞어줍니다

6. 체에 한번 내려주세요. 가급적이면 아주아주 가는 체에 내려주세요. ^^

7. 새로운 불에 실온의 말랑한 크림치즈를 넣고 잘 풀어줍니다.

8. 신선한(!) 달걀 노른자를 넣고 잘 섞어주세요. 달걀은 반드시 신선한 것을 사용해 주세요.

9. 7번의 크림을 (온도가 60도정도의 따뜻한 상태)조금씩 넣어주며 섞어줍니다.

9. 준비한 유리병에 크림을 나누어 넣고 냉장실에 4시간 이상 넣어두면 적당히 단단+말랑해 집니다. 하지만 너무 오래 보관하시면 신선도가 떨어집니다. 냉장보관하시더라도 이틀 안에 드세요~   

10. 메이플 시럽은 먹기 직전에 푸딩 위에 부어 먹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에스프레소 커피를 부어 먹어도 참 맛있어요!!

만들기도 쉽고 아주 맛있는 푸딩, 이제는 직접 만들어 드세요. 크림치즈나 생크림 같은 재료를 구하기 힘드실 때엔 우유만 넣어도 담백하고 달콤한 푸딩을 만들어 드실 수 있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