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친환경자동차 개발에 박차가 가해지고 있잖아요. 실제로 얼마전 현대에서는 이미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나왔구요. 그런데 사실 초록별은 꽤 오래전부터 마음 속으로 점찍어 둔 자동차가 있었답니다. 바로 씽크(Think)사가 개발한 21세기형 무공해 전기 자동차 옥스(Ox)입죠. 씽크사는 시티를 비롯해 친환경적인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는 노르웨이의 업체입니다.

자동차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아래 내용으로 대신할께요.

---------------------------------------------------------------------------------
옥스 컨셉트카는 드라이브 바이 와이어 기술을 통해 하나의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보디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즉, MPV, 5도어 해치백, 3도어 해치백, 세단, 픽업까지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생산할 수 있다.

친환경인 만큼 내외부를 재생 가능한 플라스틱 신소재로 만들었다. 특히 내부소재의 재활용율은 95%를 넘는다. 지붕에 태양전지를 붙여 전기 에너지를 만들어 배터리를 보조하도록 했고 헤드램프를 제외한 대부분의 램프류를 LED타입으로 만들어 전력 소모를 줄였다.

옥스의 구동계는 80마력 전기모터와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성되었다. 일반 가정용 230V(유럽기준) 전원으로는 완전 충전하는데 12시간 정도가 걸리지만 급속 충전 시스템을 활용하면 1시간 내에 80% 정도의 전원을 보충할 수 있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250(도심)km를 달릴 수 있고 최고시속 130km/h, 0-100km/h 가속 8.5초의 성능을 낸다. 씽크사는 내년 중에 옥스의 양산 모델을 4만 유로(약 6,600만 원)에 출시할 예정이다.

출처 - 오토스파이넷
----------------------------------------------------------------------------------

뭐랄까 느낌이 팍팍 오지 않나요? 찌리리리리릿~~~ (너무 좋아서 전기가 오르는 건지, 자동차 배터리가 방전되는 건지 구분이 안가네요 ^^;;; )

사실 도심 내에서 살살 끌고 다니기에는 어떨지 몰라도 장거리 여행에는 무리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꼭 갖고 싶은 자동차이기도 하구요. 현재로서는 6600만원이라는 가격도 부담스럽고 '신기술'이 제대로 정착되기까지의 시행착오가 있을테니 당장 구입하겠다는 것은 아니구요. 

그래도 저처럼 환경도 생각하고, 또 경제성도 생각하는 사람들이 여럿 생기다 보면  언젠가는 강력한 컨슈머 집단이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해요. 이 홈페이지를 만든 이유도 바로 이런 것이구요~ 당장은 경제성의 논리로 설명되지 않더라도, 환경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그 날이 올 거라고 초록별은 믿어요.

*그리고 이 자동차 그림은 제 다이어리 안에 고이고이 보관되어 있답니다.  론다 번의 저서 'Secret'에 나오는 끌어당김의 원칙에 따라 언젠가 내 차가 될 것이라고 믿어욧~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Green Information > 자동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환경 브랜드 리뷰: 폭스바겐 (Volkswagen)  (0) 2010.09.17
Th!nk Ox  (0) 2009.08.11

▪ 제 품 명

:

스카치 브라이트 천연소재 행주

▪ 제 조 사

:

한국3M 스카치 브라이트

▪ 판 매 처

:

대형유통망 및 소매점

▪ 가   

:

2장 기준 4300

▪ 제품출시

:

2007 3

▪ 초록별점

:

★★★☆

▪ 제품특징

:

죽섬유, 녹차면, 유기농 면행주 등 3종으로 출시된 제품으로, 형광증백제 등 유해 화학물질이 전혀 첨가되지 않은 천연 소재 행주

▪ 사용후기

:

깔끔하고 잘 정돈된 주방을 상상해 보세요. 반짝반짝 빛나는 싱크대가지런히 놓여있는 그릇들, 먼지 하나 없는 식기건조대... 이런 곳에는 행주조차 희고 맑게 빛날 것만 같지요? 

 

그런데 그 눈부시게 흰 행주의 비밀을 알고 계신가요? 자연 상태의 면화는 사실 그렇게 희지 않습니다. 약간은 노르스름하기 때문에, 우리가 생각하는 깨끗함의 이미지와는 통하지 않아요. 그래서 대다수의 행주들은 맑고 깨끗한 느낌을 주기 위해 '형광증백제'라는 화학물질로 처리를 하게 됩니다(형광증백제, 그것이 궁금해?)

 

행주는 주방에서 흔히 사용하면서, 식기류에 직접적으로 닿는 경우가 많은데 굳이 인위적인 화학약품으로 처리된 "새하얀 행주"를 써야할까? 이렇게 이야기 하면 대다수의 사람들은 "굳이 흰 행주가 아니어도 좋으니까 나 몸에 덜 해로운 거 쓸래" 라고 답할 테지요? 

 

하지만 대부분의 웰빙/로하스/친환경 등의 타이틀을 달고 있는 제품들이 그러하듯이, 진짜 문제는 가격입니다. 고작 행주 두장에 4,300원이라니! 그래서 초록별점은 세개 반만 주기로 했어요. ^^; 

 

자신의 몸을 위해 얼마든지 투자할 수 있는 사람들은 4,300원이 아니라 43만원이라고 해도, 가벼운 마음으로 소비하겠죠. 하지만 녹색소비가 일부 계층만 향유할 수 있는 특권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콩나물 500원에 손을 떠는 주부들도 즐겁게 구입할 수 있게끔, 가격이 책정 되었으면 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Green Information > 생활/주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카치 브라이트] 천연소재 행주  (2) 2009.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