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쯤 우연히 신대방동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유럽여행의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맥주를 만났더랬습니다. 그 맥주는 이름하야 슈무커 헤페바이젠(Schmucker Hefeweizen)!!! 예전에 독일 뮌헨에 놀러 갔을 때 마신 맥주와 너무나 흡사한 풍미를 서울에서 만나게 되어 눈이 동그래졌습니다. 남들은 독일 뮌헨에 놀러 가면 호프브로이하우스에 간다고들 하던데 저는 그런 교과서적인 여행이 괜스레 싫었어요. 여행 가이드북을 숙독한 한국인들이 바글바글하게 모여들 것만 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과감하게 독일 아저씨들이 바글바글한 역앞 선술집에 즉흥적으로 들어갔습니다.

가이드 북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정말 허름한 맥주집이었는데, 현지인들이 어찌나 가득하던지요. 우연히 독일행 열차에서 만나 알게된 한국인 학생과 의기투합하여 당당하게 입장! 저희는 그곳의 유일한 여성 손님들이었고 또한 유일한 동양인이었습니다. 거기에서 맥주를 시켰는데 우리나라 맥주와 다르게 약간 희뿌연 느낌인데 더욱 향긋하고 덜 톡쏘는 부드러운 느낌이었죠. 저는 개인적으로 탄산이 너무 강한 느낌의 음료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맥주도 그와 비슷한 맥락에서 그다지 즐겨 마시지 않았더랬는데 독일의 그 선술집에서 만난 맥주는 제가 싫어하던 강한 탄산은 덜 갖고 있고, 선호하는 모든 특성들은 아주 환상적으로 조화시켜 놓았더라구요!! 동양인 여대생들에게 무한애정을 쏟는 독일 아쟈씨들의 관심 따위는 뒤로 한 채, 정말 끝내주게 맛있는 맥주 덕택에 당시에 아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답니다.

서울 살때는 슈무커 헤파바이젠 때문에 그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자주 가곤 했는데 이제는 먼 곳으로 이사와서 가끔 그 맥주맛이 그립습니다. 병으로 구입하고 싶어 여기저기 알아봤는데 구하기가 쉽지 않네요. 병맥주로 구입할 수 있는 도매점 또는 소매점이 있다면 전용잔과 함께 꼭 사고 싶은데...ㅠ.ㅠ (사실은 그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갔을 때에 사장님께도 잔이랑 병맥주를 구입하고 싶다고 여쭈어봤는데, 그 가게에서는 생맥주만 취급하는데다 맥주잔은 판매용도 아니기에 팔 수 없다고 딱 잘라 말씀하시더라구요. 힝~ 아무리 멀더라도 계속 찾아 오라 이거죠!!!?) 우리가 그동안 흔히 마셨던 맥주는 원료가 보리인데 반해, 슈무커 헤파바이젠의 주원료는 '밀'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필터링을 하지 않아서 효모가 더 살아 있대요. 그래서 맛이 좀 더 부드럽고 달짝지근~ 향긋향긋. 뭐 이런가봐요.

이 맥주는 단연코 '가장' 맛있는 맥주 라는 평이 아깝지 않습니다. 여러분도 기회되시면 꼭 한번 마셔보세요. 소세지를 곁들인 슈크루트를 안주삼아 함께 드셔도 좋고, 화덕에 구운 마르게리따 피자와 함께 드셔도 환상 조합입니다! 아....문득 떠오르는 추억! 몇년 전엔 그런 적도 있었네요. 하루는 퇴근길에 그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들러 슈무커 헤페바이젠을 시켜놓고 2층 발코니 자리에서 창밖을 보는데 하늘 귀퉁이에 무지개가 살짝 떠있는거에요. 아주 아주 차가운 잔에 담긴 끝내주는 맥주 한 잔, 그리고 하늘엔 무지개...이 모든 것들이 합쳐져서 아주 달달하게 몽환적이고도 행복한 순간이 되었더랬죠. 맥주를 추억하는 것만으로도 뿌옇게 먼지낀 책을 들춰보는 것처럼 잊혀져있던 기억들이 하나 둘 떠오르네요. 헤헷. 주말엔 슈무커 헤페바이젠을 찾아서 동네 맥주가게를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녀 봐야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Verdant Story > Verdant D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무커 헤페바이젠! 추억은 방울방울~  (0) 2014.06.16
성신여대앞 맛집: 늦은 오후  (2) 2011.08.31
신사동 가로수길 추천 맛집  (0) 2010.10.07
갯벌 속의 진주  (0) 2009.05.15

맥주와 함께 정말 맛있는 쉬림프 크림 파스타를 맛볼 수 있는 성신여대 앞 맛집, *늦은 오후*입니다! 정신없이 먹느라 정작 크림 파스타 사진을 찍어오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네요.

굉장히 아담한 가게인데다가 골목 안에 숨어 있어서 찾기는 힘들지만, 먹어본 메뉴 모두 상당히 맛있었습니다. 샐러드 드레싱도 수준급이었고, 크림 파스타는 제가 먹어본 파스타들 가운데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각종 드레싱이나 소스 모두 이곳에서 직접 만들어 제공한다고 하네요.


햄버거 스테이크도 웬만한 패밀리 레스토랑보다 훨씬 더 맛있었어요. 햄버거 스테이크 특유의 느끼함이나 고기 냄새 등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고 고기도 고르게 잘 익은데다 소스가 고기와 잘 어우러져 있더라구요.  

무엇보다도 크림 파스타와 맥주의 조합은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최근에 찾은 맛집 가운데 으뜸인데, 다만 한 가지 단점이라면 위치 찾기가 힘들다는 정도랄까요? 성신여대 앞 국민은행 골목으로 쭉 올라가다가 캔모아 맞은편 골목 안으로 들어가면 비교적 쉽게 찾을 수 있어요~ 스맛폰 지도검색으로 찾아가실 때엔 동선동 1가 85-95번지로 입력하시면 되네요.


앗! 정말 맛있는 곳이었는데, 문을 닫았다고 합니다. 아쉽네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Verdant Story > Verdant D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무커 헤페바이젠! 추억은 방울방울~  (0) 2014.06.16
성신여대앞 맛집: 늦은 오후  (2) 2011.08.31
신사동 가로수길 추천 맛집  (0) 2010.10.07
갯벌 속의 진주  (0) 2009.05.15

결혼하고서 미국으로 떠난 대학시절 친구가 정말 오래간만에 한국에 나왔을 때, 말로만 듣던 신사동 가로수길에 함께 갔었더랬습니다. 맛집이 많다는 소리는 귀가 닳도록 들었으나, 아는 곳이 있어야 말이죠. 초난감+어리둥절;;; 옛날에 제가 알던 신사동 맛집은 프로 간장게장과 마산 아구찜 정도였는데 상전벽해란 바로 이런 거죠...!!!

마침 미각으로 일가견 있는 회사 분께서 정말 상세하게 "신사동 가로수길 맛집 리스트"를 얼마 전에 정리해 주셨네요. 정보 공유 차원에서 올려 보아요 . 그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은애로우신 분...ㅠ.ㅠ 복 받으실 거예요. 아래 내용은 그분께서 직접 작성하신 본문에 제가 연락처와 사진만 살짝 덧붙였습니다.


1. 나마스테 (Namaste): 인도 음식점. 가로수길 치고는 가격이 저렴한 편입니다. 미국의 인도 맛집 (일례로 Santana Row의 Amber India) 만큼은 안되겠지만, 서울에서는 가격대비 성능이 우수합니다. 치킨 티카가 특히 괜찮았고요, 현대고 (압구정로) 쪽에서 가로수길로 들어서자마자 거의 바로 왼쪽에 있습니다. (T. 02-2232-2286)

2. 베네세레 (Benessere): 이탈리안 음식점. 먹어본 모든 요리가 전부 중간 이상 갔습니다. 코스로 시켜도 좋을 것 같아요. 서버가 메뉴를 꿰뚫고 있는 점이 맘에 들고요. 몇 달 전에 새 파티쉐가 왔는데, 솜씨가 일품입니다. 압구정로에서 가로수길로 들어와서 두 블록 정도 가면 (스타벅스 있는 블록) 오른쪽에 있습니다. (T. 02-3444-7122)

3. 마망 갸또 (Maman Gateau): 디저트 카페 겸 베이킹 스튜디오. 개인적으로 가로수길 디저트 카페 중 일등으로 꼽습니다. 일본식으로 순화한 프렌치 풍인데, 특히 생캐러멜을 아주 잘합니다. 캐러멜 롤케잌 드셔보세요. 찾기가 조금 힘든데, 위의 베네세레와 같은 블록이지만 한남대교쪽 (남서쪽) 코너의 건물 2층에 있습니다. 바로 오늘 홍대입구에 2호점이 오픈한다고 하네요. (T. 02-704-3937)

4. 스테파니 카페 (Stephanie Café): 다이닝 카페. 샌드위치, 파스타, 파이, 타르트 등을 하는데, 주인 분이 밀가루 반죽에 일가견이 있어서, 파이나 타르트 dough 질감이 탁월합니다. 메인보다 디저트가 더 맛있어요. 가로수길에서 동쪽으로 조금 들어와서 신구초등학교 남서쪽 코너 부근에 있습니다. (T. 02-512-8552)

5. 오시정 (5cijung): 갤러리 카페. 가벼운 식사와 일본식 디저트가 있습니다. 사실 맛보다는 예쁜 분위기 때문에 가는데, 건강식으로 주제를 잡은 음료들이 나쁘지 않고요, 홍시요거트가 유명합니다. 압구정로에서 가로수길 타고 한블록만 가서 바로 우회전, Elbon the Table을 지나서 조금 더 가면 왼쪽에 있습니다. 얼마 전에 서래마을에 2호점이 생겼어요. (T. 02-512-6508)



이분의 조언에 따르면, 가로수길 큰길 위에 있는 카페들은 대개 비싸고 모양만 예쁘고 맛은 없다고 하시네요. 사실 제가 대학시절의 친구랑 갔던 곳이 딱 그랬거든요. >_< 사전조사는 이제 끝났고 가보는 일만 남았습니다. 아자아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Verdant Story > Verdant D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무커 헤페바이젠! 추억은 방울방울~  (0) 2014.06.16
성신여대앞 맛집: 늦은 오후  (2) 2011.08.31
신사동 가로수길 추천 맛집  (0) 2010.10.07
갯벌 속의 진주  (0) 2009.05.15

신림의 인기 맛집.  늦게가면 자리 잡기 힘들당.

쐬주가 땡기는 날, 강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Verdant Story > Verdant D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무커 헤페바이젠! 추억은 방울방울~  (0) 2014.06.16
성신여대앞 맛집: 늦은 오후  (2) 2011.08.31
신사동 가로수길 추천 맛집  (0) 2010.10.07
갯벌 속의 진주  (0) 2009.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