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을 준비하라"

4세기 로마의 군사 전략가 베게티우스는 자신의 저서 <군사학논고>에 이렇게 말합니다. 평화를 위해 전쟁을 준비하라니 참 아이러니한 표현이지만, 한편으로는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2015년에는 전세계와 우리나라에 마음 아픈 일들이 많았습니다. 울컥하게 화가 나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기운 빠지기도 하는 사건 사고들의 연속이었는데, 결국 평화를 지키기 위한다는 명목으로 많은 이들이 끝없는 증오와 전쟁의 소용돌이로 들어가는 것 같아 더욱 마음이 아프네요.

저는 가톨릭신자인데, 미사가 끝날 즈음에 교우간에 서로 인사를 나누며 "평화를 빕니다 (Peace be with you)"라고 말합니다. 습관처럼 그냥 주고받는 말이라서 그 뜻에 대해 굳이 되새김질하지는 않았는데, 요즘 들어 그 말을 더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십자가에서 예수님께서 돌아가셨다고 생각했던 절망의 순간에 그분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 처음 건넨 인사말이 바로 "평화가 너희와 함께!"입니다. 그런데 성경에서 이야기하는 평화란 무엇일까요?

"늑대가 새끼 양과 함께 살고 표범이 새끼 염소와 함께 지내리라. 송아지가 새끼 사자와 더불어 살쪄 가고 어린아이가 그들을 몰고 다니리라.  암소와 곰이 나란히 풀을 뜯고 그 새끼들이 함께 지내리라. 사자가 소처럼 여물을 먹고 젖먹이가 독사 굴 위에서 장난하며 젖 떨어진 아이가 살무사 굴에 손을 디밀리라.  나의 거룩한 산 어디에서도 사람들은 악하게도 패덕하게도 행동하지 않으리니 바다를 덮는 물처럼 땅이 주님을 앎으로 가득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사야서 11:6-9)"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을 굳이 즐겨보지 않더라도, 생태계의 질서에 대해 구구절절하게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위의 성경 속의 표현이 세렝게티의 초원에서 실현되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을 우리는 모두 알고 있지요. 우리가 아는 모습은 바로 이거잖아요.

뜬금없이 세렝게티의 표범에게 초식을 강요하자는 말도 아니고, 야생의 세계에서 약육강식의 논리가 적용된다는 걸 몰라서 하는 이야기도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모두 함께 사는 사회는 세렝게티가 아니고, 우리는 지성과 윤리를 가진 인간이잖아요. 승자독식 (Winner takes all)의 사회는 결국 우리 모두를 병들게 만듭니다. 곰이 풀을 뜯어 먹지 않는 한, 암소와 곰은 함께 할 수 없다는 건 너무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강자가 자신이 그동안 당연하게 누려왔던 것들을 포기하지 않는 한, 힘을 내세우면서 평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위선입니다.   

성탄을 앞두고 있는 이때에 평화와 사랑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Verdant Story > Verdant Miss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화를 빕니다  (1) 2015.12.19
집단 따돌림, 우리 때엔 없었는데....?  (2) 2015.05.15
혹시...지금 울고 계세요?  (0) 2013.05.08
작은 목소리들을 담고 달리는 버스  (0) 2013.05.03
Serenity Prayer  (0) 2012.07.06
기도해 주세요  (0) 2012.06.19